민주당 vs 통합당 지역구 목표 “130석” 격돌 / 경찰일보 권봉길 기자

총선 D-13 공식 선거운동 돌입, 코로나 민심-비례정당 최대변수

경찰일보 기자

작성 2020.04.02 11:17 수정 2020.04.02 11:17

 


권봉길 기자 = 4·15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비례대표 위성정당의 난립 등 초유의 혼란 속에서 2일부터 4·15총선의 공식 선거운동의 막이 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난 극복’을, 미래통합당은 ‘경제난을 초래한 정권 심판’을 주장하며 각각 지역구 의석 130석, 위성비례정당 의석까지 더해 145석+α 의석 확보를 위한 총력전에 돌입했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를 주재하며 “국난의 시기마저 정쟁으로 시간을 보낼 수는 없다”면서 “이번 선거는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할 사람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정강정책 방송연설에서 “시중에선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죽으나 마찬가지’라는 말을 한다”면서 “대통령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해 기존 예산에서 100조 원을 마련하라”며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선거일 하루 전인 14일까지 후보자와 그 배우자, 선거사무원은 어깨띠와 소품 등으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자동차와 이에 부착된 확성장치 등으로 공개 장소에서 연설을 할 수도 있다.

여야는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원내 1, 2당이 급조한 비례정당에 대한 유권자들의 평가가 총선 성패를 가를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범여권의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담은 선거법 강행 처리를 시작으로 ‘의원 꿔주기’로 받은 수십억 원의 국고보조금, 선관위 규제를 피한 모(母)정당과 비례정당의 ‘꼼수 한 몸 마케팅’을 지켜본 국민들이 어느 쪽 손을 들어줄지가 관건이라는 것이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공히 145석 안팎을 기대하고 있다. 4년 전 20대 총선처럼 몇 석으로 차기 원내 1당이 갈리는 박빙 승부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도 나온다.

민주당의 선거 전략을 실무 총괄하는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지역구는 130석 정도, 여기에 더불어시민당이 15석 이상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친여 성향 표를 나눠 가져 갈) 열린민주당 변수가 관건”이라고 했다.

통합당 이진복 총괄선대본부장은 “여권의 코로나19 자화자찬으로 3년간 이어진 정치와 경제, 안보 실정을 덮을 순 없다”면서 “통합당 지역구 130여 석과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16∼20석으로 과반 달성까지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일보 권봉길 기자]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