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부천소방서 공병삼 소방장, 헌혈 100회 유공장 명예장에 이름 올려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6.23 13:39 수정 2020.06.23 13:39
부천소방서 공병삼 소방장


‘나눔 실천은 나의 운명’

코로나19로 혈액 보유량이 급감한 요즘, 꾸준한 헌혈로 사랑 전파를 실천하는 소방관이 있어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경기도 부천소방서 소속 공병삼 소방장(46). 공 소방장은 지난 16일 헌혈 100회를 달성해 헌혈 유공장 ‘명예장’에 등극했다. 



지난 2004년 소방관의 길에 들어선 그는 의미있고 남에게 베풀 수 있는 일을 찾다가 자연스럽게 헌혈의 매력에 푹 빠졌다. 

소방관의 삶을 살며 이웃사랑을 실천하다 현장에서 불의의 사고로 부상을 입어 퇴직한 선배소방관인 부친(故 공남식 소방위)의 역할이 컸다. 


그는 평균적으로 2주에 한번 꼴로 헌혈에 동참해 2007년 30회 헌혈 유공장 은장에 이어 1년 만인 2008년 50회를 실천해 금장을 받았다. 이후 몸이 불편해 7년 간 헌혈을 못하다가 금장을 받은 지 12년만에 마침내 헌혈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헌혈을 해야 마음이 편안해지고, 자신을 되돌아보게 된다며 헌혈 예찬론을 펼치는 공 소방장. 지인들과 헌혈 릴레이를 실천하며 꾸준히 헌혈을 장려하고 있다.  


공 소방장은 “작은 실천이 모여 헌혈로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는 큰 기적을 이룰거라고 믿습니다”라며 “제 버킷리스트(죽기 전 꼭 하고 싶은 일)인 헌혈 300회와 하트세이버 10회 달성을 위해 부지런히 뛸 생각입니다”라고 힘찬 포부를 밝혔다.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동훈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