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교회 소 모임, 식사 제공 금지" / 경찰일보 최규환 기자

정세균 총리, 핵심방역수칙 의무화 밝혀

경찰일보 기자

작성 2020.07.12 12:02 수정 2020.07.12 12:02


최규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정부는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방역수칙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감염 사례를 분석해보면 교회 소규모 모임과 행사로부터 비롯된 경우가 전체 절반가량을 차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교회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는 조치는 아니다. 하지만 각종 모임과 식사 제공이 금지되고 출입명부 관리도 의무화한다"고 말했다.  또 정 총리는 "핵심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교회 관계자뿐 아니라 이용자에게도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부터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내린 불가피한 결정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해외여행을 자제해줄 것도 당부했다. 최근 EU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14개국 국민의 유럽 입국을 허용했다. 터키 등 일부 국가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코로나19 보상금까지 내걸고 있다.


정 총리는 "유럽 하늘이 열리는 것은 반갑지만, 전세계 확산세가 심각한 상황에서 걱정과 우려가 더 크다. 국민들께서는 가급적 해외여행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불가피한 경우라도 국가별 방역정책을 정확히 확인한 후 방문해 달라"며 외교부가 국가별 입국조건 등 관련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할 것을 주문했다.


〔경찰일보 최규환 기자〕

Copyrights ⓒ 한국환경관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경찰일보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경찰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