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내도로 안전속도 50! 동네도로 착한속도 30!” ‘제한속도 50km/h’시범운영 결과 보행자 교통사고 66.7% 감소 -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 안전속도 5030 시범운영 구간, 교통사고는 감소한 반면 소통은 평소와 비슷-

신동언 기자

작성 2020.08.05 15:09 수정 2020.08.05 18:30

신동언 기자 = 청주 흥덕경찰서(서장 경무관 이상수)는, 
청주 도심 주요간선도로 2개 노선을 대상으로 안전속도 5030 시범운영 결과, 평균 주행속도는 크게 줄지 않은 반면 교통사고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은 교통 소통이 필요한 외곽지역을 제외한 도심지역의 기본 제한속도를 시속 50km로, 보호구역·주택가 주변 등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지역을 시속 30km로 지정하는 정책으로, ‘19. 4. 17일 도시부 기본속도를 50km/h로 설정하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개정·공포

 ‘안전속도 5030’ 전면 시행에 앞서 지난 3개월간(5월∼7월),내덕사거리∼방서사거리 7.1km ▵상당사거리∼강서사거리 5.8km, 2개 구간에 대해 시범운영을 추진하여 왔다.


이번 안전속도 5030 시범운영 분석 결과,지난 3년(’17∼‘19년) 같은 기간에 비해 제한속도 하향구간의 교통사고 발생 27.5%(131건→95건).

사망 100%(2.7건→0건) 각각 감소하였으며,


<시범운영 구간별 교통사고 발생 현황(5.1∼7.31)>

구분

전체 교통사고

보행자교통사고

시간대별

내덕4R방서4R

상당4R방서4R

발생()

사망()

발생()

사망()

발생()

사망()

(0918)

(1806)

3년 평균

46.7

1.7

84.3

1

18

2.7

72.7

58.3

2020

47

0

48

0

6

0

31

44

(%)

0.3(0.6)

-1.7(-100)

-36.3(-43.1)

-1(-100)

-12(-66.7)

-2.7(-100)

-41.7(-57.4)

-14.3(-24..5)

 

특히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보행자 교통사고 66.7%(18건→6건),심야 교통사고 24.5%(58.3건→44건)가 감소했다.
또한 당초 우려와는 달리 주요 도로의 제한속도를 50km/h로 낮춰도 평균 통행속도는 크게 줄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의 시범운영 구간 주행 조사 결과, 종전 평균 통행속도 28.2km/h였으나, 제한속도 하향 이후에도 26.3km/h로 편차는 약 2km/h에 불과하여 큰 차이는 없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청주시와 유기적인 협의 절차를 거쳐, 교통안전표지와 노면표시 등 교통안전시설 정비를 마무리 하고 오는 9월부터 청주 도심 도로에 대해 제한속도 시속 50km 이하로 하향할 계획이다.
속도위반 단속도 전면 시행 후 3개월의 유예기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다만 기존 제한속도 50km/h 구간은 종전과 같이 단속이 시행 중이며, 이번 시범운영 구간은 오는 9월부터 과속 단속이 시행된다. 
   
흥덕경찰서는

시행 초기 시민들의 혼선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 방안을 추진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미비점 등을 보완해 나갈 예정으로, 
시범운영 구간의 효과 분석 결과에서 제한속도 하향시 교통사고 감소효과가 분명한 만큼 안전속도 5030 개선사업이 완료되면 보행자의 교통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안전속도 5030의 조기 정착을 위해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와 교통법규 준수를 당부했다.

경찰일보 신동언 기자 sde6835@naver.com  


RSS피드 기사제공처 : 경찰신문 / 등록기자: 신동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