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평화유지활동 정책협의회 개최

김기영 기자

작성 2020.09.13 11:03 수정 2020.09.13 18:42

외교부는 2020. 9. 11.(금) 16:30-17:30간 외교부 청사에서 이태호 제2차관 주재로 「유엔 평화유지활동 정책협의회」(이하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정책협의회에는 국방부, 행정안전부, 합동참모본부, 경찰청 등 평화유지활동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 

※ 상기 평화유지활동 정책협의회는「국제연합 평화유지활동 참여에 관한 법률」제16조에 따라 평화유지활동에 관한 정부 정책의 효과적인 집행, 관계부처 간의 협력 등을 위해 외교부에 설치

이번 정책협의회에서는 레바논 및 남수단에 각각 파견중인 국군 평화유지 부대인 동명부대와 한빛부대의 파견 연장 문제와 더불어, 2021년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국내 개최 준비 상황을 논의하였다. 

(파견 연장)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불구, 우리부대가 철저한 방역 조치 등을 통해 관련 위험을 최소화하고 있으며, 파견 지역내 정세가 비교적 안정적인 점, 그리고 성공적 임무수행을 통해 우리부대가 유엔 및 현지정부로부터 받고 있는 높은 평가 등을 감안, 국군부대의 파견연장 필요성 확인

     ※ 국군 평화유지 부대 현황
        - 동명부대 : 유엔 레바논 평화유지군(UNIFIL)에 파견된 300명 규모의 특전사 중심 부대로, 2007년부터 파견되어 활동중
        - 한빛부대 : 유엔 남수단 임무단(UNMISS)에 파견된 300명 규모의 공병 중심 부대로, 2013년부터 파견되어 활동중
        - 상기 법률에 따라 국군부대의 파견은 1년 단위로 국회의 동의하에 연장 가능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 내년도 국내 개최예정인「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관련 준비기획단(20.7월 출범)의 회의 준비 상황을 공유하고, 코로나19에도 불구, 내실있는 회의 개최를 위해 관련 기관들이 긴밀히 협조해나가자는 공감대 확인 

※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평화유지 분야의 장관급 정례회의(2016년 출범)로 각국의 평화유지 관련 공약 점검 및 신규 공약 제시를 목표로 그간 총 3차례(2016년 영국 런던, 2017년 캐나다 밴쿠버, 2019년 미국 뉴욕) 개최(통상 80~130여개국 대표 참석)

우리 정부는 유엔측 제안 및 관련국들과의 협의 하에 4차 장관회의 주최(2021년) 결정(제74차 유엔 총회 기조연설시(19년 9월) 회의 주최 선언 / 강경화 외교장관, 2019년 3차 장관회의(19.3월) 참석시 동 회의 개최 추진 발표) 


이태호 제2차관은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최국으로서, 관련 부처가 긴밀한 소통 체계를 유지하며 장관회의를 착실히 준비해 나갈 것을 당부하였다. 

 

우리 정부는 국제평화와 번영을 위한 책임 있는 중견국으로서의 역할을 다해나간다는 기조 하에, 국제 평화안보에 있어 유엔의 가장 대표적인 활동인 평화유지활동 관련 기여를 확대하고, 이를 통한 우리의 위상 제고를 위해 노력해오고 있는바, 이번 정책협의회는 우리 정부의 이 같은 기여 의지를 재확인하고 범정부 협력을 제고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소상공인연합신문 / 등록기자: 김기영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